일반적으로 맹맹한 콧소리를 내며 콧물이 지속적으로 나는 증상인 축농증의 정확한 의학명칭은 부비동염입니다.

부비동이란 코의 아래쪽 및 주위를 감싸고 있는 4쌍의 빈 공간을 말하며,

성장과 함께 발육하면서 사춘기가 되면 거의 완성됩니다.

부비동을 덮고 있는 상피세포는 대부분 코의 것과 같으며, 부비동의 분비물은 코로 나오게 됩니다.

소아가 감기 등 상기도염이나 알레르기 비염을 앓을 경우 부비동의 배출구가 막히고 감염이 이곳으로 퍼지면 염증의 발생하는데 이를 부비동염이라고 합니다.

과거에는 부비동 내에 고름이 고였다고 하여 축농증이라고도 하였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축농증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부비동염의 증상

부비동염은 감기 증상이 평소보다 심하거나 10일 이상 지속될 때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흔한 증상으로는 딱딱하고 누런 콧물이 나오고, 두통, 안면 충만감, 충혈, 피로감과 발열, 후비루 등을 호소하기도 합니다.

한 연구조사에 따르면 부비동염은 가장 흔한 만성 질환이며,
전 인구의 14.7%가 이 병을 앓고 있고 항생제를 쓰는 질환 중 5위를 차지한다고 하며,
어린아이들에게는 4쌍의 부비동중에서 상악동과 사골동이 주로 문제를 많이 일으킵니다.

before & after